휴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빙딱 조회 0회 작성일 2021-04-08 00:00:28 댓글 0

본문

LG전자 휴대전화 역사 속으로...26년 만에 사업 철수 / YTN

[앵커]
LG전자가 모바일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사업을 시작한 지 26년 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지은 기자!

최종 결정이 언제 난 거죠?

[기자]
LG전자는 오늘 오전 이사회를 열고 7월 31일자로 모바일 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경쟁사들이 보급형 시장을 집중 공략하는 가운데 대응이 미흡해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사업 철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부 자원을 효율화하고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준비에 속도를 내 사업 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LG전자는 지난 1995년, LG정보통신에서 '화통'이라는 브랜드를 선보이며 처음 모바일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피처폰 시대에는 프라다폰과 초콜릿폰 등 많은 히트작을 선보이며 전성기를 누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면서 고전을 거듭해왔는데요.

지난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적자 규모만 5조 원에 달합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1월 스마트폰 사업 매각 방안을 포함한 사업 조정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그동안 매각을 위해 베트남 빈그룹 등과 접촉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결국 철수 결정을 내리면서 2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LG전자의 휴대전화 사업부 인력과 협력사, 제품을 쓰는 소비자들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기자]
모바일 사업은 끝내지만 기존 직원들의 고용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MC 사업본부 인력은 약 3천여 명인데요.

LG전자는 이들의 역량과 다른 사업 부서의 수요를 고려해 재배치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LG전자는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다음 달 말까지는 휴대전화를 생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기존 사용자와 구매 고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사후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을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핵심 기술 연구개발은 계속해 나가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LG전자는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와 가전, 전장부품 등에 필요한 역량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동력전달장치 합작법인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하기로 하는 등 자동차 부품 관련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4051219597856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SBS [생활의달인] - 휴대전화의 달인 / 'Little Big Masters' Review

SBS 생활의달인
본방송 매주 월요일 밤 8시55분
-
생활의달인 공식 홈페이지 - http://tv.sbs.co.kr/lifemaster

LG전자 휴대전화 사라진다...26년 만에 사업 철수 선언 / YTN

LG 휴대전화 역사 속으로…7월 31일 사업 종료
1월 사업 조정 계획 발표…매각 논의 성과 없어
LG정보통신, 1995년 ’화통’ 브랜드로 사업 시작

[앵커]
LG전자가 26년 만에 모바일 사업 공식 철수를 선언했습니다.

누적 적자가 5조 원에 달할 정도로 '아픈 손가락'이었던 모바일 사업을 접고, 전장 부품 등 미래 신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LG 휴대전화가 역사 속으로 사라집니다.

LG전자는 이사회를 열고 7월 31일자로 모바일 사업을 종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매각을 포함한 사업 조정 계획을 발표한 뒤 베트남 빈 그룹 등과 논의를 진행했지만 성과가 없자 결국 사업을 접게 됐습니다.

1995년 LG정보통신이 '화통' 브랜드로 시작한 LG 휴대전화는 피처폰 시대 초콜릿폰과 프라다폰 등으로 최고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대에 한발 늦게 대응하면서 고전을 면치 못한 끝에 6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프리미엄 시장에서 삼성과 애플의 양강 구도가 굳어지고, 보급형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공세가 강화되면서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LG전자는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신사업 준비에 속도를 내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했습니다.

오는 7월, 전기차 동력전달장치 합작법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출범을 앞둔 LG전자는 자동차 부품과 AI, 로봇 등의 신사업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3천 명이 넘는 모바일 사업부 직원은 다른 사업부로 재배치하고, 핵심 기술 연구개발은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종민 / LG전자 홍보팀 책임 : 휴대폰 사업의 자산과 노하우는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LG 폰이 사라지면서 앞으로 국내 시장에서 삼성의 독주 체제는 더 확고해질 전망입니다.

[박희준 / 연세대 산업공학과 교수 : 시장에 있는 소비자들은 일부 선택의 폭이 줄어들 겁니다. 하지만 삼성, 애플과 같은 기업들이 LG전자가 가지고 있던 중고가 시장까지 상품군의 영역을 확대해나가면서 아마 기존 시장의 점유율이 좀 더 늘어나는 (효과가 만들어질 것 같고요.)]

LG는 기존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AS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유지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4051729256462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휴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51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monofitness2.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